u파워볼,파워볼실시간,실시간파워볼,1.97배당,파워볼전용사이트,파워볼게임사이트,홀짝게임,파워볼게임,파워볼엔트리,파워사다리,동행복권파워볼,하나파워볼,엔트리파워볼,파워볼사이트,키노사다리,키노사이트,엔트리사이트,파워볼하는법,파워볼분석,파워볼사다리,파워볼,나눔로또파워볼,네임드파워볼,앤트리파워볼,파워볼재테크,파워볼중계,연금복권당첨번호,라이브스코어,스포츠토토,토토사이트,네임드사이트,파워볼결과,돈버는사이트,엔트리게임,파워볼픽스터,사다리게임,파워볼픽,파워볼당첨번호,파워볼구매대행,파워볼게임실시간,파워볼패턴,실시간파워볼게임,파워볼그림,자이로볼,파워볼유출,베트맨토토,배트맨토토,연금복권,나눔로또,파워볼대중소,파워볼예측,파워볼양방,파워볼게임하는법,파워볼게임사이트,하나볼온라인,파워볼메이저사이트,파워볼무료픽,파워볼놀이터,파워볼사이트추천,파워볼주소
홀짝게임

파워볼양방 파워볼중계 엔트리파워볼 배팅사이트 도박사이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에이수 작성일20-10-12 15:32 조회17회 댓글0건

본문


sky1.gif








US officers seize over 3,000 pounds of illegal drugs at border crossing in California

A handout photo made available by the US Customs and Border Protection agency shows illegal narcotics seized by law enforcement agents at the Otay Mesa Port of Entry in San Diego, California, USA, 09 October 2020 (issued 12 October 2020). According to media reports, officers from US Customs and Border Protection and US Department of Homeland Security seized over 3,014 pounds of methamphetamine, as well as heroin, fentanyl powder and pills, worth an estimated 7.2 million US dollar, inside a truck also loaded with medical supplies. The operation marked the second largest methamphetamine seizure along the southwestern border of the USA in the history of the US Customs and Border Protection agency. EPA/US CUSTOMS AND BORDER PROTECTION HANDOUT EDITORIAL USE ONLY/NO SALES
국회 본관서 수소전기버스 시승식 열어
국가기관으로는 처음 양산형 수소전기버스 도입
[서울경제] 현대자동차가 양산한 수소전기버스가 국회 셔틀버스로 채택돼 국회의사당을 누비게 됐다.

국회와 현대차는 12일 국회 본관 앞에서 수소전기버스 시승식을 열었다. 현대차 수소전기버스는 경찰버스 등 특수목적용으로 도입된 사례가 있으나 상업 판매를 위한 양산형을 도입하는 것은 국가기관 중 국회가 처음이다. 현재 이 버스는 지자체가 시내버스 등으로 일부 운영중이다.


국회에 도입된 현대차 수소전기 버스/사진제공=현대차

이번 국회의 수소전기버스 도입은 미래 성장동력인 수소경제 육성을 선도한다는 차원에서 이뤄졌다. 국회는 지난해 9월 국회안에 수소충전소를 설치하기도 했다. 국회 수소충전소는 하루 평균 90대 가량의 수소자동차가 이용하고 있다.

셔틀버스 등 다양한 용도로 운영될 국회 수소전기버스는 현대차가 자체개발한 180㎾의 연료전지 시스템이 탑재돼 13분만에 완전 충전이 가능하다. 1회 충전으로 주행할 수 있는 거리는 434㎞다. 또한 3단계 정화 시스템을 통해 공기 중 초미세먼지를 99.9% 제거할 수 있다. 1시간 주행할 때마다 516명이 마실 수 있는 양의 공기를 정화할 수 있어 ‘달리는 공기청정기’로 불러도 손색이 없다는게 현대차의 설명이다. 교통약자가 편리하게 버스에 탑승할 수 있도록 탑승자 쪽으로 차체를 7~8㎝ 기울일 수 있는 닐링시스템도 갖췄다.
파워볼사이트

박병석(왼쪽) 국회의장과 공영운(오른쪽 두번째) 현대차 사장 등이 12일 국회에서 현대차 수소전기버스를 시승하고 있다.

현대차는 글로벌 수소모빌리티의 선두주자를 굳히기 위한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달 사우디아라비아에 수소전기버스 2대를 수출했으며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수출 성과도 올렸다.

현대차는 내년 2,000대의 수소전기트럭 생산체제를 구축한뒤, 유럽에 2025년까지 1,600대, 2030년까지 2만5,000대의 수소전기트럭을 수출한다는 목표다. 또 내년 미국 대형 물류기업과 함께 수소전기트럭 상용화 실증사업에 나설 계획이다. 전세계에서 수소전기트럭을 양산하는 기업은 현대차가 유일하다. 버스, 트럭 등 상용차뿐 아니라 수소전기 승용차 분야에서도 앞서가고 있다. 2013년 수소전기차(투산 FCEV)를 세계 최초로 양산한 데 이어 2018년에는 2세대 수소전기차 넥쏘를 출시했다. 넥쏘는 출시 2년만인 지난해 6월 글로벌 판매량 1만대를 넘어섰다.
/김능현기자 nhkimchn@sedaily.com

박형준 전 미래통합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 최정동 기자
박형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북한이 열병식에서 신무기를 공개하며 무력시위를 벌이고 있지만 김정은의 한마디에 반색해 '정신승리'하고 있다고 정부와 여당을 비판했다.

박 전 위원장은 북한이 노동당 창건 75주년 열병식에서 신형ICBM 등 전략무기를 공개한 것에 대해 "북한의 이번 열병식은 우리 대한민국과 동맹국인 미국을 겨냥한 명백한 핵무력 시위"라고 주장했다. 이어 "샌프란시스코가 핵 타격을 받는 것을 감수하면서까지 대한민국을 지킬 것이냐는 엄포"라며 "어떤 경우에도 핵은 결코 포기할 수 없다는 메시지"라고 했다.

그는 "지난 3년 내내 정부는 북의 비핵화 의지는 확실하다고 말해왔지만, 실제 '행동'은 그렇지 않았음이 다시한번 확인됐다"며 "그런데도 청와대는 누구나 다 알 수 있는 이 신호를 무시하고, '다시 손을 마주 잡는 날'이라는 김정은의 한마디에 반색해 '남북 관계를 복원하자는 입장에 주목'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도대체 어쩌자는 것이냐"고 덧붙였다.


박형준 전 미래통합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북한이 열병식에서 신무기를 공개하며 무력시위를 벌이고 있지만 김정은의 한마디에 반색해 '정신승리'하고 있다고 정부와 여당을 비판했다. [박 전 위원장 페이스북 캡처]

박 전 위원장은 "병을 깨 들고 협박 행동을 하면서 '야, 잘 지내보자'는 깡패의 언동을 보고, '거 봐 잘 지내자는 얘기잖아'하며 안도하고 위안을 삼는 것과 무엇이 다르냐"며 "작가 루신이 『아Q정전』을 통해 풍자한 일종의 '정신승리법'이라고 했다.

이어 그동안 정부는 북한이 우리 기업인이나 대통령을 향해 막말하거나 '삶은 소대가리' '멍청이' 등의 표현으로 조롱해도 대응하지 않았다며 "오히려 아무 일 없다는 듯이 여전히 '평화'를 외쳤고, 관련국의 호응도 없는 '종전선언'을 주장해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에도 청와대는 김정은의 '남북관계 복원의지'에 주목했고, 김정은의 눈물 쑈에 감동한 여당은 '이례적'이라고 맞장구를 쳤다"며 "어리석은 자는 현란한 입에 춤을 추고, 지혜로운 자는 감정에 흔들리지 않은 채 상대의 행동에 '주목'하는 법"이라고 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기사 이미지
네임드파워볼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코너 맥그리거 '절친'도 인정했다.

맥그리거와 체육관 동료이자 현역 MMA 선수인 아르템 로보프(34, 러시아)가 엿새 앞으로 다가온 UFC 파이트 나이트 180 승자로 정찬성(33, 코리안좀비MMA)을 꼽았다.

로보프는 지난 3일(이하 한국 시간) MMA 전문 기자 제임스 린치 유튜브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오는 18일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야스 아일랜드(파이트 아일랜드)에서 정찬성과 브라이언 오르테가(29, 미국)가 맞붙는데 이 경기 승자로 한국인 파이터를 지목했다.

"좀비와 좀비가 만났다고 볼 수 있다. 전사의 심장을 지닌 둘 맞대결은 정말 환상적일 게다. 대단히 치열한 싸움이 될 것"이라면서 "승패 예상이 매우 매우 어렵지만 그래도 '코좀'이 좀 더 우위에 있지 않나 싶다. 55:45 비율로 정찬성이 이길 거라 본다"고 밝혔다.

정찬성은 타격에서, 오르테가는 그라운드에서 비교 우위를 지녔다고 분석했다. 같은 이유로 정찬성이 가장 유념할 건 상대에게 바닥 싸움 전개를 허락지 않는 데 있다고 강조했다.

"오르테가는 (그레이시 아카데미에서) 정통으로 주짓수를 배운, 엘리트 레벨 검은 띠다. 단순한 블랙벨트가 아니"라면서 "그라운드로 가게 된다면 엄청난 위력을 발휘할 것이다. 순간적으로 여러 초크를 힘있게 거는 데 특화된 선수라 (정찬성으로선) 한발 앞서 예방이 중요하다"고 짚었다.

정찬성과 오르테가는 오는 18일 UFC 파이트 나이트 180에서 메인이벤터로 옥타곤에 오른다. 페더급 타이틀전으로 가는 마지막 길목이다.

이 경기 승자가 챔피언 알렉산더 볼카노프스키(32, 호주)와 주먹을 맞댄다. UFC 데이나 화이트 대표가 공언한, 확실한 직행 티켓이다.

정찬성뿐 아니라 한국 미들급 대표 강자 박준용(29, 코리안탑팀/㈜성안세이브)도 언더 카드에 이름을 올린 이번 대회는 오는 18일 새벽 5시부터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독점 생중계한다.

기사 이미지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2019년 4월 25일 당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국회 의안과 앞에서 여당의 공수처법 등 패스트트랙 지정 법안 제출을 저지하기위해 몸으로 막아서고 있다. © News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원내대표는 여권 전체가 나서 자신에게 "잔인한 정치복수를 하고 있다"면서 이에 결코 굴복하지 않을 것임을 선언했다. 진실은 감출수 없는 것이기에 결국 이 싸움의 승자는 '나경원'이라고 했다.

나 전 원내대표는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날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나경원 전 의원은 자신의 고발 건에 대해 근거없는 자신감을 갖고 있는 듯하지만 나 전 의원의 자신감이 근거가 있는 것인지, 근거가 없는 허세였는지 오래지않아 드러날, 그런 날이 빨리 오길 기대한다"고 말한 사실을 지적했다.

나 전 원내대표는 이를 "민주당 최고위원까지 나서서 검찰에 ‘나경원 수사가이드라인’을 주고 있는 것으로 추미애 장관과 함께 검찰 움직여서 제게 없는 죄라도 뒤집어씌우고 말겠다고 윽박지르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해석했다.

그는 "신동근 의원은 예나 지금이나 열정적으로 저를 괴롭힌다"면서 "작년 문체부가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사옥구입에 아무 문제가 없다는 법인사무검사 자료 발표하려고 하자 신동근 의원이 ‘면죄부 주느냐’고 엄포를 놔서 결국 문체부 공식 보도자료가 바뀐 적도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에는 아예 제 항변마저 틀어막겠다는 것으로 신동근 의원이 빨리 오길 바란다는 '그런 날'은 아마 이 정권이 꿈꾸는 검찰장악이 완성된 그런 날이 아닐까 싶다"고 꼬집었다.

나 전 원내대표는 맞고소전을 펼친 까닭에 대해 "민주당 공관위원까지 지낸 인사(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가 저를 향한 고소·고발을 남발, 보다 못해 저의 결백을 입증하기 위해 나선 것"이라고 설명했다.

나 전 원내대표는 "민주당 공관위원은 고소고발 남발, 민주당 최고위원은 엄호 사격, 이 모든 일들이 결국 어떤 계획에 의해 시작된 것인지 퍼즐이 착착 맞춰진다"고 한 뒤 "이들 뿐아니라 저 한 명만 겨냥해서 무려 세 번이나 허무맹랑한 프로그램을 제작해 방송한 MBC, 제 지역구를 쑥대밭으로 만들고 간 정체불명의 외부세력들…"이라며 자신을 음해하기 위해 여권 전체가 나서 일을 꾸미고 있다고 했다.

이렇게 된 배경과 관련해 나 전 원내대표는 "지난 해 야당 원내대표로서 문재인 정권의 권력 독주를 끝까지 막으려 했던 (때문이다)"라며 "저는 '괘씸죄'에 단단히 걸렸고 (그들은) 이토록 잔인하게 정치복수를 하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그는 "아무리 밟아도 저는 스러지지 않는다, 아무리 겁을 줘도 움츠리지 않는다"며 "아무리 거짓을 뒤집어 씌워도 진실은 (빛나기 때문이다)"면서 한번 해볼테면 해보라고 나섰다.동행복권파워볼

buckbak@news1.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